인공지능 활용 ‘가스터빈 감시 시스템’ 개발
인공지능 활용 ‘가스터빈 감시 시스템’ 개발
  • 정세라 기자
  • 승인 2019.09.26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 “가스터빈 발생사고 사전 차단한다”
평택발전에 설치된 가스터빈. ⓒ사진제공 = 한국전력공사
평택발전에 설치된 가스터빈. ⓒ사진제공 = 한국전력공사

세계 최초로 인공지능을 활용한 ‘가스터빈 감시 시스템’이 개발됐다.

한국전력(사장 김종갑)이 최근 개발한 ‘가스터빈 감시 시스템’을 한국서부발전 평택발전소에 한 달 간 시스템을 적용시켜 신뢰성 검증까지 완료했다고 26일 밝혔다.

가스터빈은 가스발전 건설비용의 30~50%를 차지하는 핵심설비로서 가스터빈 운전 중 고장상태를 사전에 파악하지 못하면 부품파손, 수명저하 및 오염물질 과다배출 등의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이에 대비해 한전은 가스터빈에 설치된 센서를 통해 온도, 압력, 진동 등 데이터들을 취득·분석한 후 인공지능 프로그램에 학습시켜 인공지능을 활용한 가스터빈의 운전 데이터 분석으로 문제점을 조기에 발견함은 물론 불시사고를 예측하는 ‘가스터빈 감시 시스템’을 개발하게 됐다.

가스터빈 제조 분야는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미국의 GE, 독일의 지멘스, 일본의 MHPS가 독점하고 있어 국내 가스터빈은 해외에서 전량 수입하고 있었으나, 이 시스템을 통해 사전에 가스터빈 문제점을 파악해 주요 부품의 수명을 연장할 수 있어 유지보수 비용(지난 25년간 약 4조 2104억원) 절감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전 관계자는 “앞으로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발전소를 대상으로 실증을 완료해 이 시스템이 세계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