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동서발전, 부산·울산 지역 화이트해커 양성 추진
한국동서발전, 부산·울산 지역 화이트해커 양성 추진
  • 김경섭 기자
  • 승인 2024.07.09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부터 지역인재 대상 사이버보안 교육·화이트 해커 양성 지원

한국동서발전(사장 김영문)은 국가정보원 지부, 울산정보보호지원센터(UISC)와 함께 ‘부산·울산 지역 화이트해커 양성 지원사업’발대식을 진행했다고 8일(월) 밝혔다.

동서발전은 부산·울산지역 대학 정보보안동아리 대상으로 30명을 모집해 사내 사이버보안 관제센터를 견학했다. 오는 9월까지 정보보안 전문기술 교육 및 평가를 통해 화이트해커 집중지원 대상을 선발할 예정이다.

올해 연말까지 △취약점 진단 실습 △사이버공격 대응훈련 참가 △신재생발전 산업 분야 교육 △사이버공격 기술/시나리오 연구 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동서발전은 지난 2020년부터 지역인재 양성을 위해 국정원 지부와 함께 총 144명에게 정보보안 전문기술 교육을 진행하며 화이트해커로서의 역량을 갖추기 위한 활동을 지원했다.

올해는 동남권 정보보호 클러스터와 연계로 울산정보보호지원센터가 함께 참여해 학생들에게 더 수준 높은 교육을 제공하고 사업 종료 후에도 취업과 연구 활동을 위한 자문 등 지속적인 지원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