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부발전, 지역 산업단지에 신재생에너지 보급
한국서부발전, 지역 산업단지에 신재생에너지 보급
  • 김경섭 기자
  • 승인 2024.07.09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등 5개 기관과 알이백 산업단지 조성 협약 체결

한국서부발전(사장 박형덕)은 정부의 탄소중립 이행을 돕기 위해 지역 산업단지에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를 보급한다.

서부발전은 7월 8일(월) 충남도청에서 충청남도, 예산군, 충청남도개발공사, 한국전기공사협회 세종충청남도회, 미래엔서해에너지 등 지역 5개 기관과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협력단지(클러스터)를 알이백(RE100, 재생에너지 100% 사용) 산업단지로 연계·조성하기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충남 예산 삽교읍 일원 165만제곱미터(㎡)에 조성될 농생명 융복합산업 협력단지에 태양광발전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를 들여 알이백 산업단지로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서부발전과 미래엔서해에너지는 태양광발전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의 건설·운영을 담당한다. 충남도와 예산군은 산업단지 실시계획, 관리 기본계획 등 사업부지 개발·인허가 관련 포괄적 행정 업무를 지원한다. 충남개발공사는 신재생에너지 공급 기반 조성 사업 추진을, 전기공사협회 세종충청남도회는 사업 컨설팅·기술지원 등을 각각 맡는다.

박형덕 서부발전 사장은 “이례적으로 개발 계획 단계부터 알이백을 추진하는 만큼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협력단지가 알이백 산업단지의 표본이 되도록 관계기관과 적극 협력하겠다”며 “정부와 충청남도의 탄소중립 이행을 위해 지역 대표 공기업으로서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알이백(RE100, 재생에너지 100% 사용) 산업단지로 연계·조성하기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박하석 전기공사협회 세종충남도회 회장, 김병근 충남개발공사 사장, 최재구 예산군수, 김태흠 충남지사, 박형덕 서부발전 사장, 박영수 미래엔서해에너지 사장
알이백(RE100, 재생에너지 100% 사용) 산업단지로 연계·조성하기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박하석 전기공사협회 세종충남도회 회장, 김병근 충남개발공사 사장, 최재구 예산군수, 김태흠 충남지사, 박형덕 서부발전 사장, 박영수 미래엔서해에너지 사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