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원자력연료, ‘2024년도 협력업체청년일자리 창출 지원’ 추진
한전원자력연료, ‘2024년도 협력업체청년일자리 창출 지원’ 추진
  • 지성현 기자
  • 승인 2024.07.08 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익수 사장 “공공기관으로 민간부문 양질 일자리 창출에 기여”
한전원자력연료 전경.  사진 = KNF
한전원자력연료 전경. 사진 = KNF

한전원자력연료(사장 최익수)가 협력업체와 상생협력을 강화하고 민간부문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기 위해 ‘2024년도 협력업체 청년일자리 창출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지원사업을 통해 한전원자력연료는 민간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해 공공기관으로서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중소기업의 신규 채용 부담을 덜어주는데 기여할 방침이다.

원자력연료의 제조에 필요한 부품을 공급하고 있는 1·2차 협력사 중 중소기업인 14개 사를 대상으로, 총 6,180만 원의 지원금을 조성해 신규채용 후 3개월 이상 고용을 유지한 업체에 인원당 2개월분의 급여를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최저임금 준수 및 기간의 정함이 없는 근로계약을 체결하고 4대 보험이 가입돼 있는 정규직 인력을 지원대상으로 하여 민간부분에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유도하고자,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 문화 확산을 위해 상생결제 시스템을 이용하거나 납품대금 연동제를 활용하고 있는 업체를 우선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한전원자력연료는 공공기관의 지속성장을 위한 필수조건은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이라는 CEO의 강한 의지 아래 ‘중소기업의 성장이 곧 우리 회사의 성장’이라는 동반성장 비전을 내걸고 이외에도 ‘상생형 창업·벤처기업 지원사업’, ‘혁신파트너십 지원사업’,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 등 다양한 동반성장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을 바탕으로 중소벤처기업부와 동반성장위원회에서 주관하는 ‘공공기관 동반성장 평가’에서 2021년부터 2023년까지 3년 연속 최고 등급인 ‘최우수’ 평가를 달성하는 성과도 이뤄냈다.

한전원자력연료 최익수 사장은 “앞으로도 동반성장 문화를 선도하는 공공기관으로 민간부문의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기여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실효성 있는 동반성장 사업을 추진할 것이며, 이를 통해 중소기업 및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한전원자력연료가 되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