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중수로 핵심설비 초음파 검사 기량검증체계 ‘국산화’ 
한수원, 중수로 핵심설비 초음파 검사 기량검증체계 ‘국산화’ 
  • 김경섭 기자
  • 승인 2024.07.0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상으로 국내 중소기업 이전 원전산업 생태계 활성화 기여
신호철 원장 “협력사와 동반 성장, 기술 수출에도 노력할 터”
한수원이 중수로 냉각제 배관에 대한 '초음파 검사 기량검증체계'를 개발하고, 규제기관 승인을 받았다.  사진 = 한수원
한수원이 중수로 냉각제 배관에 대한 '초음파 검사 기량검증체계'를 개발하고, 규제기관 승인을 받았다.  사진 = 한수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황주호, 이하 한수원)이 중수로 원전 냉각재 공급배관(피더관, Feeder Pipe)에 대한 ‘초음파 검사 기량검증체계’를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하고, 규제기관으로부터 최종 승인을 받았다.

기량검증체계는 비파괴검사에 적용되는 검사자와 장비, 절차서 등의 신뢰도를 검증하는 기술이다.

냉각재 공급배관은 가압중수로 원전의 주요 설비로, 원자로 온도를 조절해 주는 냉각재가 흐르는 배관이다. 

앞서 한수원은 지난해 12월 국제적 검증기관인 캐나다 COG(Candu Owner′s Group)에서 이 기량검증체계에 대한 최종 인증을 받은 바 있다. 세계적으로 COG로부터 중수로 원전 냉각재 공급배관에 대한 초음파 검사 기량검증체계 인증을 받은 것은 캐나다와 우리나라뿐이다.

그동안 이 기술을 캐나다 용역에 의존온 한수원은 이번 국산화에 따라 앞으로 약 120억 원의 검사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수원은 특히, 이 기술을 무상으로 국내 중소기업에 이전할 계획으로, 국내 원전산업 생태계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신호철 한수원 중앙연구원장은 “한수원은 원전의 안전성과 경제성을 높이기 위한 각종 기술을 개발하고, 국산화되지 않은 기술을 적극 발굴, 국산화하고 있다”며,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된 이번 검증체계를 통해 협력사와의 동반 성장, 나아가 기술 수출에도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수원 중앙연구원은 2004년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지정한 ‘국내 유일의 비파괴검사 기량검증 운영 기관’으로, 국내 원전에 적합한 12건의 핵심 검사기술을 개발해 한국형 비파괴검사 기량검증체계(KPD)를 적용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