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자력환경공단, UAE와 방사성폐기물 관리 협력 물꼬
한국원자력환경공단, UAE와 방사성폐기물 관리 협력 물꼬
  • 김경섭 기자
  • 승인 2024.06.07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NEC 및 Nawah 관계자들이 공단 본사와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 방문
UAE원자력공사(ENEC)와 Nawah 에너지 컴퍼니 관계자들이 1단계 동굴처분시설 현장을 방문했다.(Nawah 벤 후안 조셉 부사장(오른쪽 5번째), 산업부 김진 국장(왼쪽 4번째),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조성돈 이사장(왼쪽 3번째))
UAE원자력공사(ENEC)와 Nawah 에너지 컴퍼니 관계자들이 1단계 동굴처분시설 현장을 방문했다.(Nawah 벤 후안 조셉 부사장(오른쪽 5번째), 산업부 김진 국장(왼쪽 4번째),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조성돈 이사장(왼쪽 3번째))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5일 UAE원자력공사(ENEC)와 바라카 원전 운영사인 Nawah 에너지 컴퍼니(Nawah Energy Company) 관계자들이 공단 본사와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을 방문하여 운영 현황을 살펴보고 기술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ENEC 관계자 및 Nawah 부사장 일행, 산업부 김진 국장, 공단 조성돈 이사장 및 한국전력기술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UAE 관계자들은 바라카원전의 상업운전을 시작한 이후 원전 후행 핵주기인 방사성폐기물 관리 현황을 확인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기술회의에는 한국의 방사성폐기물 관리현황 전반에 대한 논의가 진행되었다. ENEC와 Nawah 관계자들은 한국의 방사성폐기물 관리 체계와 안전성평가 등 기술적 측면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특히, 방문단은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 운영 중인 방사성폐기물 인수 및 저장 시설과 현재 건설 중인 표층처분시설에 깊은 관심을 나타냈다. 산업부 원전전략기획관 김진 국장은 "이번 방문이 양국 간의 원자력 분야 협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조성돈 이사장은 "한국의 선진적인 방사성폐기물 관리 시스템과 기술력을 국제적으로 알리는 중요한 기회이며, 앞으로 글로벌 파트너들과 협력을 강화해 방사성폐기물 관리 분야에서 세계적인 리더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