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산업 협·단체 대변 구심점 ‘에너지단체정책협의회’ 출범
에너지산업 협·단체 대변 구심점 ‘에너지단체정책협의회’ 출범
  • 지성현 기자
  • 승인 2024.05.13 0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산업 민-관 협력 및 소통 강화 위한 디딤돌 역할 기대
최남호 2차관 “에너지산업 수출동력화 지원 아끼지 않을 것”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이 에너지산업 주요 협·단체가 주도한 '제1회 에너지단체정책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 산업부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왼쪽부터 세번째)이 에너지산업 주요 협·단체가 주도한 '제1회 에너지단체정책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 산업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안덕근, 이하 산업부) 최남호 2차관은 9일 에너지산업 주요 협·단체가 주도하는 에너지단체정책협의회의 첫 번째 정례협의회에 참석했다. 

이번 회의는 에너지단체정책협의회 출범을 축하하고, 에너지산업의 수출을 활성화하기 위한 지원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에너지산업 주요 협단체는 ESCO협회, 민간발전협회, 전기산업진흥회, 전기기술인협회, 전기공사협회, 집단에너지협회, 신재생에너지협회, H2KOREA, 수소연료전지산업협회, 해외자원개발협회, 도시가스협회, 민간LNG산업협회, 원전수출산업협회, 원자력산업협회 등 15개 협·단체으로 구성돼 있다.

이날 출범한 에너지단체정책협의회는 에너지산업 협·단체 간담회(’23.10.5)에서 에너지산업을 아우르는 대표단체의 설립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주요 협·단체 중심으로 구성된 정책협의체다. 

앞으로 매월 정례협의회를 개최해 에너지산업 현안에 대한 업계 애로사항과 정책 대안 등을 제시하고, 정부와 민-관 차원의 협력방안을 마련해나갈 예정이다. 

또한, 운영 결과를 토대로 추후 에너지산업 대표단체인 ‘에너지산업연합회(가칭)’ 설립도 검토할 계획이다.

한편, 우리나라 경제는 1분기 순수출 성장 기여도가 0.6%에 달하고, 4월에는 수입 증가에도 불구 수출 증가에 따라 무역수지 흑자를 기록하는 등 수출이 경제성장을 견인하는 구조를 보이고 있다. 

이를 감안할 때, 우리 수출이 높은 성장세를 이어가기 위한 새로운 수출동력 창출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러한 상황하에서 에너지산업은 탄소중립과 에너지안보 강화 등으로 에너지시장 규모와 투자가 대폭 확대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새로운 수출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에 이날 개최된 첫 번째 정례협의회에서는 우리 에너지산업의 수출 현황과 업계의 애로사항을 짚어보고, 수출 활성화를 위한 지원 방향을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최남호 2차관은 이날 회의에서 “오늘 첫 발을 내딛은 에너지단체정책협의회가 정부와 에너지업계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디딤돌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또한 “세계 에너지시장 대전환을 우리 에너지 업계의 기회로 만들기 위해서는 민-관이 함께 힘을 합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정부도 국제협력 프로젝트를 통한 해외진출, 트랙레코드 확보, 판로개척 지원 등 에너지산업을 수출동력화하기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